Sponsor

January 20, 2020

도리스 레싱의 '19호실로 가다' 서평


당신의 문해력을 시험해볼 수 있는 책 '19호실로 가다'를 읽고 나서 블로그 원문 : https://widereading.com/374 작가는 도리스 레싱이다. 여류작가이다. 책 뒷면에 역자의 감상평과 작품해설이 친절하게 수록되어 있다. 배경지식없이 이 책을 읽으면 단편적인 내용만 이해할 수 있다. 아울러 어떤 단편은 당채 무슨소리인지 집중할 수 없었다. 이 책은 1994년에 출판된 도리스 레싱의 단편집 20편을 각각 11, 9편으로 분리하여 재출판된 것 중 한 권이다. 리디북스에서 전자책으로 구입하여 읽었다. ‘To Room Nineteen: Collected Stories Volume One’ - 1994년 출판 , 총 20편의 단편 11편 : 19호실로 가다 '최종 후보명단에서 하나 빼기 , 옥상 위의 여자 , 내가 마침내 심장을 잃은 사연 , 한 남자와 두 여자 , 방 , 영국 대 영국 , 두 도공 , 남자와 남자 사이 , 목격자 , 20년 , 19호실로 가다' 9편 : 사랑하는 습관 '사랑하는 습관 , 그 여자 , 동굴을 지나서 , 즐거움 , 스탈린이 죽은 날 , 와인 , 그 남자 , 다른 여자 , 낙원에 뜬 신의 눈' 각 단편 마다 등장인물이 다르고 전하고자하는 주제가 다르다 보니 두뇌에 무리가 갔다. 그 중 '두 도공'은 시,공간을 왔다 갔다 해서 그런지 무슨 소린지 지금도 이해가 안간다. 이 책은 적어도 2번은 읽어보아야 작가의 메시지가 전달 될 것 같다. (하지만, 2번 읽고 싶지 않은 책이다.) 확실히 '19호실로 가다'가 대중적이었다. 텍스트가 드디어 머리 속에서 해석되기 시작했다. 누구나 머릿 속으로 상상하며 예측하는 미래를 제 3자의 시선으로 또는 당사자의 느낌으로 한 여인의 삶을 관조하고 있다. 사회가 만들어 놓은 '획일적인 삶'에서 벗어나지 않던 여인이 삶의 여유가 생겼을 때 공허함에 우울을 느끼며 자기만의 시간을 갖길 원한다. 유부녀가 개인적이 시간을 갖기는 힘들다. 이런 과정에서 남편은 부인을 의심하고 부인은 이것을 타파하기 위해서 남편의 유도심문에 수긍하게 되고 이 과정에서 남편의 외도를 알게된다. 굉장히 자연스런 과정이란 느낌으로 담담하게 더블데이트를 제시하는 남편으로 인해서 더욱더 외로워진 여주인공은 선택하지 말아야될 것을 선택한다. 이 책을 굉장히 현학적인 티를 내기 좋아하는 이에게 던져주고 싶다. 그런 후 '두 도공'에 대한 서평을 듣고 싶다. +++ 결론 (Conclusions) 자극적인 주제지만 자극적이지 않다. 어둡다. 뭔가 큰 의미를 내포하고 있는 것 같은데 느낌은 오는데 이해할 수 없다. 2,3번 정독이 필요하다. 권고사항 (Recommendations) 2,3번 정도 읽어봐야 알 것 같다. 하지만, 그러고 싶지 않은 책이다. #도리스 레싱 #19호실로 가다 #단편소설 #소설집 #페미니즘 #노벨문학상 #노벨상수상자

No comments:

Post a Comment

Popu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