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nsor

February 1, 2020

고은의 '구도자' 서평


고은의 '구도자' 서평 블로그 원문 : https://widereading.com/469 한 문장 이해하기 너무 힘들다. 고은의 '구도자'를 읽고 나서 ▶한 줄 평 : 독자가 작가의 내면을 이해해야하는 에세이다. -- 다르게 표현하면 나만의 세계에 갇혀있다고도 할 수 있겠다. 고은의 에세이집이다. 제목인 '구도자'에서 알 수 있듯이 종교적인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그의 경력을 보면 한 때 스님이였던 적이 있다. 몇 가지 주제에 대해서 서술하고 있는데 횡설수설 하는 것 같기도 하고 뭔가 심오함을 담고 있는 것 같기도 하다. 다른 사람은 어떻게 읽었을지 궁금해지는 책이다. 한 문장 이해하기 너무 힘들다. 고은의 '구도자'를 읽고 나서 이 책은 의도치 않게 2번 읽었다. 평소 리디북스 페이퍼로 책을 읽는데 해당 디바이스를 분실하면서 요약하며 빠르게 다시 읽었다. 다시 읽었지만 여전히 무슨 내용인지 모르겠다. 작가가 전하고자하는 메시지가 분명 있을텐데........ . 모르겠다. 그냥, 하고싶은 말을 주절주절 쓴 것인가?? 남들은 어떻게 읽었는지 궁금하여 검색을 해보았다. 후기 1건에 인용글 2건 정도 검색이 된다. 그 만큼 읽은 이들이 적은 것 같다. 그 나마 1건의 후기는 비공개로 되어 있다. 그래서 대중은 어떻게 읽었는지 가늠할 수가 없다. 후기글의 일부를 보면 '작가는 나같은 일반인들이 상상하기...'란 표현이 보인다. 음......................... 나는 그냥 이것을 '횡설수설'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글의 목적이 감정과 정보, 교훈 , 느낌의 전달이라고 했을 때 나는 그 어떠한 것도 전달 받지 못했다. 나 자신의 문해력이 떨어져서 그럴수 도 있을 것 같다. 그럼 전문가의 서평을 보자 책 전반부 전문가의 서평 권영민(문학평론가 - 서울대교수) 그분의 발걸음과 말씨를 가늠하기도 어려운 처지에 나는 서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히 이 글에 손을 대는 것은 두 가지 이유 때문이다. 하나는 고은 선생 이전에 고은 선생과 같은 달인을 만나지 못했다는 점, 다른 하나는 고은 선생 이후에 고은 선생과 같은 달인을 다시 만날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에서이다. 문학이라는 것이 세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한다면, 고은 선생의 삶이야말로 가장 문학적이다 고은 선생의 문학 세계를 지탱하고 있는 두 가지의 축이 있다. 하나는 욕망의 언어를 지향하고 다른 하나는 운명의 언어를 지향한다. 고은 선생의 문학에서 느낄 수 있는 문학적 감동은 경험적 진실성과 연관된다. 초월의 언어와 감성의 반응을 얼마든지 용인하고 있는 시에서, 고은 선생은 오히려 그 주관성의 가치들을 모두 거부하고 있다. 선생의 장시 '만인보'는 연작성의 원리를 시적 형상성을 위해 최대한 활용하고 있는 대작이다. 너무 찬양한 글이어서 다른 평도 찾아보았다. 그러다 나무위키에서 고은이란 작가의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출처 : 나무위키 그의 시 세계는 이상처럼 독특하고 기념비적인 것도 아니며, 이육사처럼 강렬하고 지조있는 세계를 구현하지도 않았다. 윤동주처럼 널리 애송되고 사랑받는 아름다운 시를 작시하지도 못하였으며, "한국어의 화신"으로까지 평가되는 미당 서정주의 시 세계에는 발끝에도 미치지 못한다. 다만 그는 허무주의와 탐미주의의 탈을 쓴 채로 의미 없는 텍스트를 생산하여 시집이랍시고 출판했으며, 불교 시절 때 배운 선문답을 교묘히 이용하여 해석하기 아리송한, 막상 해석할 내용도 없는 공허한 의미 없는 시 세계를 보여주었을 뿐이다. 이를 한국 최고의 평론가였던, 1990년도 타계한 김현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자신의 삶에 대한 의식이 없는 의식, 자작농의 밋밋한 삶은 고양된 혹은 충전된 삶에 대한 감각이 마모되어 있어, 비장이나 장엄에 이르지 못하고 있으며, 그렇다고 사실의 정확한 전달이라는 묘사의 기능을 수행하고 있지도 못하다. 그것은 고은이라는 떠돌이의 의식이 자작농에 기탁한 가면 때문이다. 무의식적인 오문들, 달관의 제스처 섞인 선적 언어의 비-선적 남용, 지켜야 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인지 아닌지 잘 알 수 없는 민족 정서들에 대한 집착 등, 비진정성이 진정성의 탈을 쓰고 있다." (김현의 행복한 책읽기, 31쪽) '구도자'속의 한 구절을 살펴보자. "말하자면 저에게는 그 특정한 삶 때문에 마치 제가 누릴 수 있는 젊음의 보편적인 경험이나 교양의 매혹이 없는 상태의 고대 이래로 늙어온 동양 정신사 안에서만 제가 살 수밖에 없었던 조건이 거기서 풀이되었던 것입니다." 무슨 말인지 이해가 가는가?? 풀이해보면...... . ''나는 특정한 삶 때문에 남들처럼 평범하게 살지 못했다. 그래서 그 나마 쉽게 접할 수 있는 동양철학과 역사에 심취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이 풀이도 맞는지 모르겠다. 이런 구절들이 곳곳에서 반복된다. 그러다 보니 도중에 책을 내려놓고 싶어진다. 유료로 구매한 책이어서 끝까지 읽기 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안 읽느만 못했던 것 같다. 시간이 아깝다. ▶독서 노트 "하나하나이 풍경'은 독특한 구조로 되어 있는데 생각나는 내용을 짧은 글로 연결성 없이 합쳐놓은 것이다. 읽다 보니 이기주의 '언어의 온도'가 생각이 났다. 구조가 비슷하면서 일상생활의 잡생각을 이렇게 글로 만들어 출판도 가능하구나...... . 이런 생각이 들게 한다. '구도자' 속의 주요 구절들 집으로 돌아가자. 집으로 돌아가자. 가면 이런 나라도 끔찍하게 반겨주는 내 빈방이 있다. 내 책들이 있다. 가자. 책 아래서 실컷 울어보자. 울어본 지도 오래 되었다 앞으로 우리가 향유해야 할 광장은 바로 이같은 ‘거룩한 공공의 무대’라는 사실이 실현되는 광장의 덕성으로만 가능하다. 그 말의 뜻은 제가 죽을 때까지 정치적 야망이니 부자가 되려는 야망 없이 작가로 마감해야 한다는 숙명의 요구라고 깨닫게 됩니다. 제 첫 시집 《피안감성(彼岸感性)》이 나왔을 때 김동리 선생이 저에게 “형이상학적 향수의 시인”이라는 찬미를 해주신 사실이 이 자리에서 떠오릅니다. 경치 좋은 데서 시흥(詩興)이 생긴다면 사람이 비극적으로 죽어가거나 억압당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도 행동의 시흥이 있지 않으면 안 됩니다. #와이드리딩 #다독 #독서후기 #독후감 #서평 #책후기 #도서 #책읽기 #책 #도서 #독서 #북스 #북 #고은 #구도자 #에세이 #수필

No comments:

Post a Comment

Popu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