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nsor

February 25, 2020

브라이언 피츠패트릭, 벤 콜린스 서스먼 '협업의 기술' 서평


브라이언 피츠패트릭, 벤 콜린스-서스먼 '협업의 기술' 서평 겸손, 존중, 신뢰로 함께해요.~ '협업의 기술'을 읽고 나서 한 줄 평: 인사가 만사다. 훌륭한 사람은 그 부류들을 끌어당긴다. 키워드: 겸손, 존중, 신뢰 독자층: 개발팀장 또는 개발자 그외 협업에 관심있는 독자 관리자가 갖추어야할 소양에 대해서 기술되고 있지만 일반 직장인이나 팀원이어도 충분히 읽을 가치가 있다.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지니고있어야 할 마인드를 강조하고있지만 이런 것은 사회생활에 공통된 것이기에 함양하면 좋을 것이다. 약어(두문자) 및 정의 (Acronyms and Definitions) : HRT = humility, respect, trust "협업의 기술" …. 제목만으로도 관심을 끈다. HRT를 마음에 새기면 협업이 가능하다. 목차만 보아도 이 책의 내용은 유추가 가능하다. 최근 자기계발서를 좀 읽었더니 패턴이 보이는 것 같다. 비슷한 사례와 비슷한 주장들이 반복된다. 아마도 그것이 먼저 간 이들의 정답일텐데 실천은 그 만큼 어려운 것같다. 인상 깊었던 문구 위주로 소개해 본다. 저자는 구글을 다니고 있는 사람들이다. 기본적으로는 우수한 인재를 뽑는게 중요하다고 한다. 이 부분에 전적으로 공감이 되는게 우수한 인재들은, 그 우수함이 낙수효과에 의해서 전사적으로 도움이 되는 것 같다. '일찍 실패하고, 자주 실패하라' 이 문구가 요즘 자기계발서에 자주 등장하는 것 같다. 완벽한 계획도 중요하지만 실제 빈번한 시도를 통해서 오류를 잡아내고 개선안을 도출하는게 더 좋다는 것이다. 소프트웨어에서는 애자일 개발방법론과 상통하는 부분이다.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다'라는 말은 실패를 통해서 그 허점을 보완하여 완벽으로 나아갈 수 있음을 의미한다. '보는 눈이 많다면 버그는 아무것도 아니다.' 이 말의 의미는 혼자 개발하지 말라는 것이다. 신규 버전을 개발한다고 고급개발자가 혼자 개발하는 경우도 있는데 그런 방식은 실패할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작가들이 전하고자 하는 핵심 메시지이다. 겸손, 존중 , 신뢰 참…….. 지키기 어려운 부분이다. 겸손 : 인격적으로 성숙해야 가능하다. 존중 : 믿음이 있어야 가능하다. 신뢰 : 애착이 있어야 가능하다. 인간은 이기적 동물이기에 참 어려운 부분이다. 이 책에서는 이타성을 끌어내는 방법도 소개되어 있다 인사가 만사임을 보여준다. 구글 관련 책을 읽어보면 꼭 나오는 이야기이다. 가훈이 있듯, 사명이 있다. 사명이 없는 회사도 있지만…… 그런 회사는 목표가 없는 것이다. 팀의 사명을 적시하라고 권고하는 부분이다. 자신이 개발(하고있는 일)하는 것이 무엇이지 명확하게 정의하라는 것이다. 팀장이나 관리자가 해야 할 일이다. 방치 또는 방관한다고 하여 저성과자가 성과자로 나아갈 일은 없다는 것이다. 모든 사회에서는 고성과자와 저성과자가 있다. 훌륭한 팀은 이 저성과자가 적은 팀일 것이다. 부서 이동을 통해서라도 내 쫓을 것을 간접적으로 알려주고 있다. 리더는 팀원을 행복지수를 체크해야 한다고 한다. 주기적인 상담과 관심을 가져줄 것을 권고하고 있다. 팀에 유해한 행위를 하는 이를 발견 했을 때는 방치하지 말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유해함을 판단 하는 기준은 위 2가지 항목이다. 산출물을 만들어 내야한다. 산출물이 있으면 유지보수를 해야 한다. 유지보수는 힘든 일이지만 티도 나지 않고 성과평가도 명확하지 않다. 개발자라면 신규 '제품 출시'를 해야 함을 강조하고 있다. 소프트웨어는 사용자 입장에서 개발되어야 함을 강조하고 있다. 당연한 말인데 잘 지켜지지 않는다. 개발자들은 대부분 자기중심적으로 개발하며 사용자가 무엇을 원하는지 잘 알지 못한다. 현장에 없기 때문이다. HRT = humility, respect, trust -------- 겸손, 존중, 신뢰 이 3단어를 상기하게 만드는 것만으로도 이 책은 효용 가치가 충분하다. #협업의 기술 #브라이언 피츠패트릭 #개발자

No comments:

Post a Comment

Popular Posts